“말린 대추를 이것과 함께 끓여보세요” 지친 간이 해독되고 살아납니다

대추는 예로부터 몸을 따뜻하게 하여 차는 물론 약재로도 사용되어 왔습니다

동의보감과 본초강목에도 대추는 성질이 평하고 달고 독이 없으며 소화기를 튼튼하게 하고 오장을 보호한다고 기록되어 있는데요.

대추에는 폴리페놀과 각종 항산화 성분이 풍부해 지방간 예방과 간 건강을 지키는데 큰 도움을 줍니다

특히 대추차를 끓일 때 한 줌만 넣어주면 간 회복에 큰 도움을 주는 식재료와 쉽게 끓이는 방법도 알아보겠습니다

????관련내용 영상으로보기

대초에는 활성산소 제거를 돕는 폴리페놀이 풍부하며 사이클릭 amp 성분 또한 함유되어 있습니다이 성분들은 항염증과 항지질 효과가 뛰어나 간질환의 예방과 완화에도 도움을 주는 성분인데요

생대추 1g에는 15mg의 폴리페놀이 함유되어 있지만 대추를 말릴 경우 그 함량이 3배 이상 증가합니다

때문에 말린 대출을 활용해서 대추차를 끓여 먹는 것이 가장 효과적입니다

자료에 따르면 대추 추출물이 간세포의 독성 수치를 낮춰 정상 수준으로 회복되었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이런 대추을 단독으로 먹는 것보다 궁합이 아주 좋은 양파 구기자와 같이 끓인다면 그 효능을 극대화할 수 있습니다

양파의 퀘르세틴 성분은 뛰어난 해독작용으로 간 속 지지를 낮춰간에 축적된 지방을 분해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특히 양파 속보다 양파 겉껍질에 60배 이상 풍부하니 껍질을 꼭 활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같이 들어가는 구기자 또한 콜린 대사물질인 베타인과 각종 아미노산이 풍부하여 간 건강에 큰 도움을 주는데요

이 성분들은 간에 지방분해는 물론 간재생 기능을 활성화하여 간염과 간 경변증 예방에도 효과적입니다

구기자는 각종 비타민과 칼슘 등 다양한 영양소가 고루 들어 있어 추운 날씨에 약해질 수 있는 면역력을 향상시키는 역할도 합니다

이 3가지 재료를 차로 끓여서 같이 마신다면 간 건강은 물론 겨울철 건강관리에도 큰 도움을 줄 것입니다

대추 구기자차 만들기

① 물 2리터 기준 말린 대추 10개와 양파 반쪽 그리고 구기자 한줌을 준비합니다

② 모든 재료는 흐르는 물에 깨끗하게 세척하여 먼지나 이물질을 제거합니다

③ 대추는 잘 우러나오도록 칼집을 살짝 내줍니다

칼집을 내지 않으면 대추가 불긴 하지만 맛과 영양이 충분히 우러나오지 않으니 꼭 칼집을내는 것이 중요합니다

대추는 씨와 껍질에도 영양가가 풍부하니 껍질과 시도 제거하지 않고 통째로 사용합니다

양파 또한 껍질에 영양소가 더 풍부하니 지저분한 부분만 제거하고 껍질을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④ 재료가 준비되었으면 냄비나 주전자에 물 2리터를 넣고 불을 켜고 재료를 하나씩 넣어줍니다

⑤ 물이 끓기 시작하면 불을 약불로 줄이고 20분에서 30분 더 끓입니다

너무 오래 끓이면 맛이 떫어지거나 차가 탁해질 수도 있으니 30분 이내로 끓이는 것이 좋습니다

이렇게 끓인 대추 구기자차는 병에 담아 냉장보관이 가능하며 일주일 이내로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드시기 전 한번 더 끓인다면 진한 향으로 기분 좋고 따뜻하게 마실 수 있습니다

향긋한 대추 구기자차로 몸과 마음 건강을꼭 지키시길 바랍니다

-출처 건강오름-

????”잠이 부족하면 사망위험 3배 높아집니다” 19년간 연구결과 O시간 이하수면시 암발생위험 2.92배 증가한다고

error: Content is protected !!